별점 5점 5점 (10명)

파묻힌 도시의 연인

한지수 작가소개 총 38화 (완결) 총 조회수 1,267

폼페이 유적 전시장의 굳어 버린 인간상들
그들이 왜 그 자리에 그 모습 남았는가 하는 그 상상이 최고로 발휘된 소설

서기 79년 여름, 폼페이 전역을 잠식한 살해 현장들. 아무런 단서도 공통점도 없는 살인 행각은 여름이 깊어갈수록 점점 더 도시를 죄어온다. 시의 권력자들이 손을 놓은 가운데 무차별한 죽음은 쾌락처럼 번지고, 도시는 알 수 없는 열기에 휩싸인다. 그리고 그 한복판에, 주인의 은혜로 노예에서 자유민이 된 열여덟 청년 베루스가 있다. 세탁장에 오줌을 나르는 일을 시계처럼 되풀이하던 그는 어느 날, 야비한 스테파누스의 세탁장에서 일하는 플로시아를 보고 반해버린다. 노예인 줄로 알았던 그녀의 진짜 신분은 감히 넘볼 수 없는 벽이 되고, 이미 사랑에 빠진 심장은 그를 참담한 고통에 빠뜨린다. 해소할 수 없는 갈망에 허우적대던 베루스. 결국 그는 플로시아에게 자신을 드러내기 위해 검투사가 될 것을 결심한다. 파국의 순간까지 펼쳐지는 살인자와 연인들의 이야기!

태그 #로맨스 #폼페이 #이룰수없는사랑 #권력 #재난 #역사소설 #로마 #화산폭발

  • NoOn 별점 5점 5.0

    좋아요

  • NoOn 별점 5점 5.0

    좋아요

  • NoOn 별점 5점 5.0

    좋아요

  • NoOn 별점 5점 5.0

    좋아요

  • NoOn 별점 5점 5.0

    !

  • NoOn 별점 5점 5.0

    재밌어요

  • 휘휘휘 별점 5점 5.0

    이 작품 기대가 됩니다. 왠지 멋질 것 같아요!!

  • NoOn 별점 5점 5.0

    재밌어요

  • NoOn 별점 5점 5.0

    오아

  • NoOn 별점 5점 5.0

    !!

저자의 다른 작품

  • 저자의 다른 작품이 없습니다.